호날두, 리그 재개 경기서 ‘페널티킥’ 복귀골

볼로냐 상대로 PK골 터뜨려… 팀은 2-0 승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재개 뒤 첫 경기에서 복귀골을 신고했다.

호날두는 23일(한국시각) 이탈리아 볼로냐 레나토 달라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세리에A 27라운드 볼로냐와 원정 경기에서 페널티킥 결승골을 넣었다.

유벤투스는 이 골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호날두는 전반 23분 팀 동료 마테이스 더 리흐트가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키커로 나서 오른발 슈팅으로 침착하게 득점했다.

지난 2월 스팔과 세리에A 25라운드 경기에서 득점한 뒤 약 4달 만에 넣은 골이다.

지난 13일, 호날두는 약 3달 만에 열린 이탈리아컵 준결승 2차전(AC밀란)과 결승전(나폴리)에 나섰지만 공격포인트를 한 개도 올리지 못하며 부진했다.

특히 AC밀란과 준결승 2차전에서는 페널티킥을 실축했고, 나폴리와 결승전에서도 경기 내내 침묵하며 승부차기 끝에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 때문에 공백기 동안 기량이 저하된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호날두 입장에선 이날 득점으로 한숨 돌린 셈이 됐다.

유벤투스는 이날 승점 3을 챙기며 21승3무3패(승점 66)로 리그 선두를 달렸다. 하지만 한 경기를 덜 치른 SS라치오가 승점 62로 뒤를 바짝 쫓고 있다.

#랭크토토 #토토사이트 #사설사이트 #안전놀이터 #메이저사이트 #토토커뮤니티 #토토검증 #사설사이트순위 #실시간스포츠 #cab검증 #라이브카지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