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선발 보강 나서나…”피츠버그 윌리엄스·쿨 영입 검토”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베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로스 앳킨스 토론토 단장이 트레이드 마감 시한 전에 선발 투수를 보강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가운데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의 존 모로시 기자는 25일(한국시간) 토론토가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우완 투수 트레버 윌리엄스(28), 채드 쿨(28) 동반 영입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토론토는 네이트 피어슨, 맷 슈메이커, 트렌트 손튼이 부상자명단에 올라 현재 선발진에 세 자리가 비었다.

메이저리그 이적 소식을 주로 전하는 ‘메이저리그 트레이드 루머스(MLTR)’는 “현재 토론토 선발 로테이션에서 확실한 투수는 류현진, 태너 로크, 체이스 앤더슨뿐”이라고 전했다.

현재 14승 13패로 뜻밖의 선전을 펼치는 토론토는 플레이오프 진출 희망을 이어가기 위해 선발진 보강에 착수할 계획이다.

토론토가 눈독을 들이고 있는 윌리엄스, 쿨은 둘 다 즉시 전력감으로 평가받는다. 보다 검증된 쪽은 윌리엄스다.

윌리엄스는 2018년 31경기에 선발 등판해 170⅔이닝을 소화하며 14승 10패 평균자책점 3.11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지난해 145⅔이닝 평균자책점 5.38로 부진했지만, 올해는 5경기에서 24⅓이닝을 던지며 평균자책점 3.70으로 회복세를 보인다.

9이닝당 탈삼진과 볼넷이 각각 8.51개, 2.96개로 준수하고, 282만5천만달러(약 33억원)로 비교적 몸값이 저렴하며 두 시즌을 더 뛰어야 연봉 조정신청 자격을 얻는 등 토론토가 군침을 흘릴만한 요소를 여럿 갖췄다.

올해 연봉이 84만달러(약 10억원)에 불과한 쿨 역시 2020시즌 이후 2년 뒤 연봉 조정신청 자격을 획득한다.

지난해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쿨은 올 시즌 3경기 선발을 포함해 5경기에서 평균자책점 2.84를 기록했다.

모로시 기자는 두 투수 모두 토론토가 올 시즌뿐만 아니라 내년 시즌 이후의 선발진 보강을 위해 충분히 영입할 수 있는 자원들이라고 소개한 뒤 두 구단의 인연을 들어 트레이드가 원활하게 풀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피츠버그 단장인 벤 셰링턴은 2016년부터 토론토 야구 운영 부문 부사장으로 재직하다가 지난해 11월 피츠버그로 옮겼다.

국내 캡 사이트 배당률

네임드 및 해외 배당률

랭크토토#스포츠토토 #cab주소 #스포츠픽스터 #실시간스포츠 #cab검증 #라이브카지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