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여자축구 올림픽 최종예선 PO, 2021년 2월 개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던 한국과 중국의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플레이오프(PO)가 내년 2월에 펼쳐진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7일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 2월 19일과 2월 24일에 2020 도쿄 올림픽 여자축구 플레이오프 1, 2차전을 치르기로 확정했다”면서 “대한축구협회와 중국축구협회의 제안을 국제축구연맹(FIFA)과 협의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현재 경기가 펼쳐질 구체적인 장소는 공개되지 않았다.

당초 플레이오프는 지난 3월에 한국과 중국에서 홈 앤 어웨이로 펼쳐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장소가 한국과 중립국인 호주로 바뀌었다.

아울러 코로나19 악화가 계속되자 다시 한번 플레이오프 일정은 6월로 바뀌었다. 그러나 도쿄 올림픽 개최가 내년으로 미뤄지면서 여자축구 플레이오프도 취소됐고, 결국 내년 2월에서야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됐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이 플레이오프에서 중국에 승리한다면 여자 축구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에 출전하게 된다.

랭크토토#스포츠토토 #cab주소 #스포츠픽스터 #실시간스포츠 #cab검증 #라이브카지노